정보/통신

0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에서 의료데이터의 활용가치가 커지면서 의료 마이데이터(MyData)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마이데이터는 그동안 기관이 주도해 왔던 의료나 금융의 데이터 관리, 활용을 정보주체인 개인이 자기결정권을 갖고 능동적으로 주도한다는 개념이다.

0

게임은 거의 모든 사람에게 친숙한 오락 거리이다. 어떤 사람에게는 일상생활의 한 부분이다. 게임은 그 정도로 우리에게 친숙하다.

0

미‧중 무역 분쟁이 풀릴 기미를 보이지 않으면서 서방 기업들의 대거 중국을 떠날 채비를 갖추고 있다. 일본 ‘니케이’ 최근 보도에 따르면 아마존, HP, Dell, MS, 애플 등 그동안 중국에서 사업을 해오던 기업들은 무거운 관세 부과, 임금 상승 압박을 해소하기 위해 중국 외 또 다른 생산지를 물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0

1927년 첫 발견 이후, 1940년에 치료용 주사제로 만들어진 페니실린은 인류 역사상 가장 중요한 약이 되었다. 2차 세계대전 직전만 해도 50세 정도였던 인류의 기대수명이 오늘날 100세 시대를 바라보게된 데에는 페니실린의 역할이 크기 때문이다.

0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핵심기술이라 불리는 블록체인(Blockchain) 기술의 가장 큰 장점은 신용이 필요한 온라인 금융 거래상에서 해킹을 막을 수 있는 분산 컴퓨팅 기술을 가졌다는 점이다.

0

‘인류가 만든 최고의 발명품이라 일컬어지는 인터넷(internet)을 전 세계 사람들이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이 같은 의문에 대한 답을 찾는 행사인 ‘2019 인터넷거버넌스(Internet Governance) 포럼’이 국내·외 인터넷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최근 세종대에서 개최됐다.

0

일본이 반도체의 핵심 소재 수출을 규제하면서 서방 언론들이 중국에 어부지리를 줄 수 있다며, 큰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

0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산자원부, 국방부는 10일부터 3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2019 무인이동체 산업엑스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드론뿐 아니라 자율주행차, 무인전투체계 등 육상‧해양‧공중 분야와 민수‧군수산업 분야 역량까지 한자리에 모이며 무인이동체 분야 혁신성과 홍보를 통해 관련산업을 활성화하고 국민체감도를 높이기 위해 마련되었다.

0

지난 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부)는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 사업’ 2차 공모를 한다고 밝혔다. 빅데이터 플랫폼 사업은 과기부의 주력 사업 중 하나다.

0

5∼15분 뒤 도로 상황을 예측해 알려주는 인공지능(AI) 시스템이 개발됐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유니스트)의 고성안 전기전자컴퓨터공학부 교수팀은 미국 퍼듀대, 애리조나주립대와 공동으로 도로의 상황을 예측하는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9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