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통신

0

테슬라와 웨스팅하우스의 교류 진영이 1893년 시카고 만국박람회에서 대규모 전등 입찰 수주에 성공한 것과, 그 직후 나이아가라 폭포에 건설된 세계 최초의 수력발전소가 교류 승리의 결정적인 계기를 제공하였다. 세계적인 관광 명소이기도 한 나이아가라 폭포에는 테슬라의 업적을 기리는 동상이 설치되어 있다.

0

‘21세기의 원유’라 불리는 데이터 산업의 미래를 전문가들과 함께 전망해 보는 행사인 ‘2019 데이터 컨퍼런스’가 지난 5일 코엑스에서 개최되었다. ‘당신의 데이터는 힘과 전략이 된다’라는 주제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후원하고 한국데이터연맹이 주최한 이번 행사는 산재되어 있는 데이터를 스마트하게 가공하여 4차 산업혁명의 핵심 동력으로 삼자는 취지로 마련되었다.

0

대부분 해킹 대응 방식은 감염 기기에 직접 접근해 악성코드를 제거하는 방식이다. 이러한 이유로, 악성코드 탐지가 중요하다. 그런데 최근 프랑스 경찰청은 악성코드 근원지를 발견해 수많은 악성코드를 제거했다. 덕분에 한 번에 수많은 악성코드를 제거할 수 있었다.

0

바퀴나 비행 장치 등을 통해 자기 스스로 돌아다니는 로봇, 이른바 ‘자율이동 로봇’이 미래 사회의 첨병으로 주목받고 있다. 사람이 직접 조종할 필요가 없는 자율이동 시스템이 실용화되면서 사회 곳곳에서 변화가 일어날 것을 기대하고 있다.

0

전시장 중앙에 설치된 디스플레이 화면에는 스마트공장에서 로봇이 자동차 외관을 조립하는 과정이 실시간 생중계됐다. 화면 옆에는 스마트공장에서 일하는 거대한 로봇이 상하좌우로 작동하며 시범을 보였다. 지난 26일에서 28일까지 사흘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C홀에서 개최된 중소기업 혁신기술대전 ‘이노테크쇼(ITS 2019)’에는 AI, 디지털 트윈, 사물인터넷, 로봇, 가상현실 등 최신 혁신 기술들로 이루어진 미래 생활의 모습이 제시됐다.

0

콘텐츠를 전달하는 매체의 변화는 곧 기술의 발전을 의미한다. 인쇄술의 발전과 이를 통한 신문의 등장, 소리로 정보를 들을 수 있는 라디오의 발달, 영상으로 콘텐츠를 확인하는 텔레비전과 스마트폰에 이르기까지 관련 기술이 진보하면서 미디어는 보다 현실에 가까워지고 있다. 그렇다면 이들의 최종 진화물은 어떤 모습일까. 아마 VR(가상현실)과 AR(증강현실)을 바탕으로 실제 현실을 완벽하게 재현하거나, 혹은 현실 자체를 뛰어넘는 새로운 경험마저 가능할지 모른다. 지난 27일 판교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에 진행된 ‘실감(實感)토크: VR‧AR 현주소와 미래’ 포럼은 VR‧AR 기술의 현주소를 살펴 보고, 해당 기술이 만들어 갈 미래를 전망하는 자리였다.

0

최근 온라인에서 조작적 허위정보의 생산과 유통이 중요한 사회적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이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는 가운데, 인문학 및 과학적 접근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와 한국정보과학회는 27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조작적 허위정보에 대한 언론학 및 컴퓨터 과학적 접근’이라는 주제로 공동 포럼을 주최했다.

0

제조 현장과 사무실에 불고 있는 4차 산업혁명의 바람이 거세다. 공장에서는 협업 로봇이 일상화되고 있다. 다관절 협업 로봇은 각종 센서 부착으로 노동자를 탐지하는 ‘반응하는 생산기기’가 됐고, 멀티비전 협업 로봇은 기계가 다양한 제품의 형상을 알아보고 필요한 부품과 제품을 선택적으로 작업하는 ‘인지하는 생산기기’가 됐다.

0

디지털 기술의 발전은 우리의 생활 전반을 데이터 중심 환경으로 바꿔가고 있다. 4차 산업혁명의 원동력이라 할 수 있는 사물인터넷과 인공지능 기술이 발전하면서 빅데이터라는 정보의 바다가 하루에도 수백만 개씩 만들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0

법률전문가인 변호사와 법률 인공지능(Legal AI)이 법률자문 능력을 겨루는 대회가 열린다. AI가 법률서비스 영역에서도 인간의 역할을 대체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